'people'에 해당되는 글 49건

  1. 2017.11.30 Freakonomics
  2. 2017.11.30 VIDEO: What a beautiful day!
  3. 2017.11.25 2018's Most Wearable Trends
  4. 2017.11.23 한국 최고의 여성 근육 파워 우먼 S.Korea Top Female Body builder
  5. 2017.11.14 VIDEO: The Surprising History of Sex and Love With Terry Jones History Full Documentary
  6. 2017.11.04 VIDEO: Ivanka Trump visiting Japan
  7. 2017.10.30 VIDEO: March of the sexbots: They talk, they make jokes, have 'customisable' breasts - the sex robot is no longer a weird fantasy but a troubling reality
  8. 2017.09.23 VIDEO: Four out of five women CAN'T reach....
  9. 2017.09.09 VIDEO: How listening to Marvin Gaye can make SEX better: 'Sexy' songs enhance your sense of touch
  10. 2017.09.02 Japanese Photographer Makes Absolutely Breathtaking Vacuum-Sealed Wedding Photos
  11. 2017.07.22 한국 일러스트레이터가 표현한 커플의 밀도 있는 사랑의 모습 Korean Artist’s Illustrations Capture the Intimate Moments of a Couple in Love
  12. 2017.07.05 Masterbating man, Pompeii,79CE
  13. 2017.06.29 Is this really a 7-inch long mummified PENIS that belonged to an 18th century Englishman who became aroused as he was hanged? Museum claims artefact is worth £100,000!
  14. 2017.06.19 People Are Going Abroad And Getting Their Bums Out For No F*cking Reason
  15. 2017.06.08 손목시계로 만든 일렉 기타와 오토바이 거미 모형 randomasusual's blog
  16. 2017.06.04 러시아 미인에 빠진 한국 네티즌들 2017 Miss Russia: VIDEO
  17. 2017.06.03 "러시아 축구선수들의 여친 미모 베스트 5" Russia Football Player's Beautiful Girl Friends Top5
  18. 2017.05.19 커플들의 '열정' Boudoir Couples
  19. 2017.05.06 Sims in real life: VIDEO
  20. 2017.03.16 화제의 착시현상들 Optical illusions
  21. 2017.03.15 일본만 있는 그들만의 대축제
  22. 2017.01.19 중국 남편 만난 17세 러시아 소녀, 74년 지나자 중국 할머니로 변해
  23. 2016.12.12 크리스마스에 남여 선물 각각 5가지 The ultimate guide to Christmas gifts for the man and woman in your life
  24. 2016.10.12 세계 패셔니스트 정치인 10인 Global Politician Passionist Top10
  25. 2016.10.02 O2 미인 '이영애' 화보
  26. 2016.09.25 충칭 묘족 촌락 전통 합동결혼식 Chinese rare tribe wedding ceremony photos
  27. 2016.09.22 세계에서 가장 든든한 반쪽을 가진 유명인들 Most famous lovebird couples
  28. 2016.09.02 베이징의 환상적인 무극 "아리랑꽃"
  29. 2016.08.04 스푸트니크의 이번 주 화제의 사진 Best Photos of this Week,sputnik
  30. 2016.07.19 캐나다 1500만 분의 1 확률 네쌍둥이 태어나, 너무 귀여워 All girls! Identical quadruplets surprise, delight newlyweds
people2017.11.30 14:58


9GAG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1.30 14:53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1.25 19:57


2018's Most Wearable Trends

November 20, 2017

Image Source: IMAXTREE


What's next in fashion just walked the Fashion Week runways, so we've got a pretty good idea about what your closets will look like for Spring '18. These are the defining looks that will shape the racks next season. From sweet, short suiting to bold, shimmering fabrics, we're breaking down just the big takeaways and giving you nine key looks. Read on for the details. This, folks, is the future of fashion.


https://www.popsugar.com/fashion/Spring-2018-Fashion-Trends-44027333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1.23 15:26


이예린 Lee Ye lin







source snsmedia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1.14 15:11


via youtube



SNSMedia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1.04 23:41



Ivanka Trump arrives in Japan ahead of US president's visit /Nikkei Asian Review




source  The Sydney Morning Herald



Ivanka Trump, a Media Darling in Japan, Draws Light Turnout in Toky


Ivanka Trump–Inspired Plastic Surgery Is Real

https://www.allure.com/story/ivanka-trump-plastic-surgery-china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10.30 00:30


March of the sexbots: They talk, they make jokes, have 'customisable' breasts - the sex robot is no longer a weird fantasy but a troubling reality





The Mail on Sunday became the first newspaper to experience Harmony 2.1 

Creator Matt McMullen has been working on the design since 2014

They will go on sale to the public in January for between £7,600 to £15,200, depending on customisation


By Caroline Graham for The Mail on Sunday

PUBLISHED: 22:00 GMT, 28 October 2017


There is a barely audible click as her doe-like eyes framed by thick black lashes snap open: ‘Hello humans, my name is Harmony,’ she says in a gentle Scottish lilt. ‘My objective is to be a perfect companion.’


As she ‘speaks’, her mouth moves in an unnaturally jerky way. Her eyes ‘blink’ and it is – initially – chilling to see the ‘flexing’ of her silicone skin which is cold and clammy to the touch.


But spend an hour in the company of Harmony – claimed by creator Matt McMullen to be the world’s first commercially available ‘sexbot’ – and it is hard not to be intrigued and repulsed at the same time. For while Harmony is, in reality, a talking robotic head on a relatively unsophisticated sex doll body she is the first ‘sexbot’ for sale in a sickening new industry fuelled by lust and money which detractors say can only denigrate and objectify women further.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5027573/The-sex-robot-troubling-reality.html#ixzz4wuZ8qwWV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9.23 16:55


Four out of five women CAN'T reach....


http://www.dailymail.co.uk/health/article-4906240/One-five-women-climax-sexual-intercourse.html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9.09 21:00


How listening to Marvin Gaye can make SEX better: 'Sexy' songs enhance your sense of touch


If you're hoping to turn up the heat in the bedroom, you may want to put on Marvin Gaye's 1983 chart-topper, Sexual Healing. A new study has shown that our sense of touch is heightened while listening to 'sexy' songs (stock image)


Scientists played participants songs ranging from 'not sexy' to 'extremely sexy'

While listening, they placed their forearm through a curtain

Their arm was stroked by either a robot or a human while the song played

Regardless of whether it was the robot or human, their sense of touch was enhanced while sexy songs played  


By Shivali Best For Mailonline

PUBLISHED: 17:00 BST, 8 September 2017


If you're hoping to turn up the heat in the bedroom, you may want to put on Marvin Gaye's 1983 chart-topper, Sexual Healing.

A new study has shown that our sense of touch is heightened while listening to 'sexy' songs.

The researchers suggest that music's relation to touch may have played a key role in our evolution as a species, as song preference brought certain individuals together to mate.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4865794/Sexy-songs-enhance-sense-touch.html#ixzz4sBLbjxq6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9.02 16:46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7.22 16:28


Korean Artist’s Illustrations Capture the Intimate Moments of a Couple in Love





한국 일러스트레이터가 표현한 밀도 높은 커플의 사랑의 모습

집시라 불리는 양세은(Yang Se Eun)의 작품



By Kelly Richman-Abdou on July 21, 2017

Citing “excessive emotional sensitivity” as a source of artistic inspiration, Korean creative Yang Se Eun, or Zipcy, explores concepts of love in her work. This interest in illustrating intimacy is particularly apparent in her alluring collection of relationship drawings, which the artist has compiled into a collection aptly called Touch.


Portraying the everyday moments between a young man and woman, this ongoing series of illustrations offers a glimpse into their loving relationship. Set in various (and often unspecified) locations, the depictions present a range of situations typical of a couple in love. Whether they're lounging on the couch, curled up in bed, out for a walk, or simply gazing at each other from across the room, Zipcy has a knack for capturing the sensuality of seemingly ordinary events.



While Zipcy does not only dabble in romantically charged art, these love-themed illustrations maintain a major presence within her portfolio. Other subject matter the artist tends to explore includes beauty illustrations and portraits of young women. Much like her relationship drawings, these pin-up-inspired portraits emphasize the artist's preference for scenes of intimacy and her voyeuristic approach to art.




Korean artist Zipcy creates relationship drawings that explore a couple's intimate moments.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Zipcy Relationship Drawings Couple Illustration Love Art

Zipcy: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h/t: [Bored Panda]

All images via Zipcy.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7.05 00:50


source Me.me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6.29 01:46

Is this really a 7-inch long mummified PENIS that belonged to an 18th century Englishman who became aroused as he was hanged? Museum claims artefact is worth £100,000!





A museum in Britain claims to have unveiled its strangest item yet - a seven-inch long mummified erection.

The Viktor Wynd Museum of Curiosities, Fine Art & Natural History has added the penis to its unusual collection of exhibits at a cost of £2,500 ($3,200) for a year.

The museum curator claims the rare piece belonged to an 18th Century Englishman who happened to become rigid as he was hanged. 

A lack of oxygen to the brain - caused by this method of capital punishment - can lead to erections forming. 

However, the penis has has not been verified by an independent historian.


The Viktor Wynd Museum of Curiosities, Fine Art & Natural History claims to have added a penis (pictured) to its unusual collection of exhibits at a cost of £2,500 ($3,200) for a year. Bizarrely, the rare piece belonged to an 18th Century Englishman who happened to become rigid as he was hanged, the curator claims. A lack of oxygen to the brain - caused by this method of capital punishment - can lead to erections forming. The attraction is not for the easily-offended as it also features ancient Chinese sex toys, numerous mummified animals, the skull of a cyclops and a jar what is claimed to be the late singer Amy Winehouse's poo (bottom right).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4646812/Seven-inch-long-death-erection-rented-2-500-museum.html#ixzz4lJelkLPg 

kcontents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6.19 22:59


People Are Going Abroad And Getting Their Bums Out For No F*cking Reason


We’ve been graced by a shit ton of god awful trends already in 2017 and it looks like we now have a new contender.




http://www.viralitytoday.com/people-are-going-abroad-and-getting-their-bums-out-for-no-fcking-reason/1?utm_source=skylikes&utm_medium=referral&utm_campaign=social&skyid=11538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6.08 00:45

  Neatorama.com이 소개한 이 작품들은 은 손목시계를 분해해 만든 것이다. 

디자인 작품 공유 사이트인 DeviantART의 유저 'randomasusual'은 손목시계로 그럴듯한 일렉기타 모형과 클래식 오토바이, 거미 등을 만들었다. 그 가공한 다른 작품들을 보고 싶다면 홈페이지와 'deviantART page'를 참조하자.

randomasusual's blog


randomasusual.deviantart.com source huffpost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작성자 강병진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6.04 13:47


2017년 미스 러시아

폴리나 포포바(21)


인종 떠나서 어떻게 저런 미인이...



'2017 미스 러시아'로 선정된 폴리나 포포바가 한국 SNS에 스타로 떠올랐다.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인터넷 누리꾼들이 푸른 눈동자를 한 금발의 러시아 미인에게 말그대로 사랑에 빠졌다.



폴리나(21)는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외모만 이쁜게 아니다. 영어, 중국어에 구사하는 지적인 외모도 겸비했다



스푸트니크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6.03 00:43



  2018년 FIFA월드컵에 앞서 2017년 6월 17일에서 7월 2일까지 러시아에서 열리는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을 앞두고 러시아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의 아내 혹은 여친 미모 베스트 5를 선정했다고 nation-news.ru가 소개했다.



https://kr.sputniknews.com/society/201706022379932


미드필더 드미트리 타라소프의 연인 아나스타시야 코스텐코가 1위를 차지했다


2018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2017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대회'가 러시아 수도지역인 모스크바를 비롯해 제 2의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 2014 동계올림픽이 치뤄진 소치와 카잔에서 개최된다.

스푸트니크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5.19 14:34


은밀한 ' '혼자(boudoir) 사진'도 멋있지만, 커플들의 그런 사진은 두 배로 멋지다.

요즘, 많은 커플이 열정을 더 불태우려는 마음에 속옷만 입거나 알몸으로 화보를 찍고있다.

사진작가 마이크 알레바크는 OffbeatBride에 "은밀한(boudoir) 커플 사진은 그 순간을 공유하는 두 사람의 관계에 모든 초점이 맞춰져 있다."라고 설명했다. "커플의 사랑, 느낌, 열정을 카메라 렌즈를 통해 살린다."

아래는 커플들의 '열정'을 포착한 은밀한 사진 28장이다.

  • 1
  • 2
    Hinterland Stills
  • 3
    Steph Grant Photography
  • 4
    Fiona and Bobby Photography
  • 5
    Christine Abbate
  • 6
    Allebach Photography
  • 7
    Teri Hofford Photography
  • 8
    Ewan Phelan
  • 9
    Yours Truly Portraiture
  • 10
    Urban Utopia Photography
  • 11
    Amy Cloud Photography
  • 12
    The Girlfriend Experience Boudoir
  • 13
    Amy Cloud Photography
  • 14
    Alexandria Crahan Art & Photography
  • 15
    Boudoir By Ashley
  • 16
    Teri Hofford Photography
  • 17
    Jennifer Williams Boudoir
  • 18
    Abigail Gingerale Photography
  • 19
    Boudoir by Elizabeth Urban
  • 20
    Amy Cloud Photography
  • 21
    Fiona and Bobby Photography
  • 22
    Urban Utopia Photography
  • 23
    Hinterland Stills
  • 24
    Jessica Michael Photography
  • 25
    Hoffer Photography
  • 26
    Quetzal Wedding Photo
  • 27
    Yours Truly Portraiture
  • 28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5.06 13:4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3.16 17:44


Optical illusions


   의심이 많은 사람들은 ‘내가 직접 보기 전까지는 믿지 않겠다’라고들 한다. 그러나 가끔은 스스로의 눈을 의심할 때가 있다. 바로 착시현상이다. 스푸트니크는 최근 인터넷상에서 가장 많은 이슈가 되고 있는 착시현상들을 선정해보았다.


1. 딸기의 색깔

가장 최근의 착시현상의 사진이다. 빨간 색으로 보이는 딸기의 사진에는 사실 적색 화소가 전혀 없다. 딸기를 빨간 색으로 보게 되는 것은 빨간색이 인간의 무의식 속에 내재되어 있으며 자동적으로 색을 ‘수정’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2. 올리비아 와일드와 딸의 ‘거인 손’

미국 드라마 하우스의 스타인 올리비아 와일드가 어린 딸아이 데이지와 같이 찍은 평범한 사진이다. 그러나 올리비아의 많은 팬들이 딸아이의 ‘거인 손’에 주목하면서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다. 사실 손은 여배우의 손이지만 이를 바로 인지하기에는 약간 어려울 수도 있다.



[전문]

https://kr.sputniknews.com/society/201703162183027-%EB%88%88-%EC%9D%98%EC%8B%AC%EC%BC%80-%ED%99%94%EC%A0%9C-%EC%B0%A9%EC%8B%9C%ED%98%84%EC%83%81

kcontents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3.15 00:06

https://www.facebook.com/sputnik.kr/videos/1907850326138357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7.01.19 22:58


  류모란(劉墨蘭, 91세) 할머니는 산둥(山東)성 쯔보(淄博)시 만쓰허(漫泗河)촌에 살고 있다.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그녀는 84년 전(당시 7세) 부모님과 함께 러시아에서 중국 신장(新疆)으로 넘어왔다. 17세가 되던 해 그녀는 자신보다 20살이 많은 남편에게 시집을 갔다. 1950년 그녀는 남편을 따라 산둥성 쯔보시로 이사를 왔고 60년간 함께 생활했다. 중국에서 84년을 거주한 류모란 할머니는 현재 중국 현지인들과 똑같은 삶을 살고 있다.

    

류모란 할머니는 나이가 아주 많지만 아직까지 아주 정정하다. 그녀는 쯔보시에서 60년 넘게 생활하면서 한 번도 병에 걸려 본 적이 없다고 한다. 그녀는 귀, 치아, 신체 등이 모두 건강하다. 90세가 넘은 할머니는 현재 정부에서 제공하는 각종 혜택을 받으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류모란 할머니는 비록 러시아를 떠나온 지 84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 간단한 러시아어를 구사할 수 있는데 러시아의 유명 가곡인 ‘카츄샤(Катюша)’를 러시아어로 완창할 수 있다고 한다.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12.12 23:13


 

  선물 고르는 것은 아주 ‘공력’이 필요한 일이다. 





The ultimate guide to Christmas gifts for the man in your life

http://www.dailymail.co.uk/femail/article-3921204/The-ultimate-guide-Christmas-gifts-men.html
The ultimate Christmas gift guide for EVERY woman in your life
http://www.dailymail.co.uk/femail/article-3921204/The-ultimate-guide-Christmas-gifts-men.html
edited by kcontents


미국 카네기-멜론대학의 심리학가는 일련의 연구분석을 통해 선물 고르기의 요체를 찾아내려고 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Daily mail)’지는 제프 쟈라크 연구원의 말을 빌어 선물을 잘 못 고른데는 선물을 주는 자와 받는 자의 기대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했다. 다시 말하면 선물을 주는 사람은 받는 사람이 선물을 꺼내 볼 때 저절로 감탄이 나오기를 기대하기 때문에 흔히 비싸거나 신기한 물건을 선물로 골라 상대방이 받자마자 바로 ‘누릴 수’ 있게 하려고 한다.

   

그러나 실제로 받는 사람이 더욱 관심가지는 것은 향후 일정한 기간에 걸쳐 가치를 발휘할 수 있는 선물이다. 때문에 선물을 주는 사람은 좀 긴 안목으로 받는 사람이 사용할 수 있거나 그 사람의 생활스타일에 어울리는 선물을 골라 ‘가지고 싶다’와 ‘필요하다’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 관련 연구보고서는 ‘최신 심리과학 지침(Current Directions in Psychological Science)’지에 발표되었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는데 여자친구 혹은 남자친구에게 무슨 선물을 줘야 할지 고민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아래 인터넷에서 인기가 가장 많은 남자와 여자의 크리스마스 선물들을 모아보았다.

   

남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 TOP 5

  

1.향수

언뜻보면 이해가 안 갈 수 있지만 사실 남자도 향기 좋아한다. 샴푸향도 비누향도 좋아하지만 여자들에 비하여 외출준비시간이 현저하게 짧은 남자들은 늘 나가기전에 뭔가 허전함을 느낀다. 그 허전함을 달래주며 외출 마무리를 지어줄 아이템이 바로 향수라고 생각한다.

   

2. 보조 배터리


여자들은 거의 1인당 1개이상씩 있겠지만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남자들은 따로 구입하지 않는다. 하지만 최근들어 더욱 보조베터리 시장이 넓어지고 이제 남자들도 슬금슬금 구매를 하려는 추세이다. 허니 살까말까 망설이고 있는 남자친구에게 깜짝 선물로 해주면 아주 기뻐할 것 같다.

   

3. 블루투스 이어폰

운전이나 운동할 때 쓰면 괜찮을 것 같다. 남자친구가 선물로 받으면 굉장히 좋아할 것 같은 선물.

   

4. 핸드크림 

겨울이라 핸드크림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은 하지만 막상 사려면 귀찮거나 뭘 사야할지도 몰라서 그냥 겨울을 지내버리는 경우가 많다. 혹은 그냥 얼굴에 바르는 로션,스킨을 손에도 같이 발라버린다. 이런 남자친구들을 위하여 핸드크림 세트는 선물하는 것이 좋다.


5.시계

남자들의 로망은 시계가 아닐까요? 남자가 좋아하는 크리스마스 선물 순위에서 꼭 빠질 수 없는 것이라 본다.




여자친구 크리스마스 선물 TOP 5


1.주얼리

역시나 여자들에게 크리스마스선물로 가장 최고는 주얼리다. 여자라면 누구나 마다할 사람이 없겠죠?





2. 명품 가방

크리스마스 뿐만 아니라 각종 기념일, 생일, 그리고 기념일이 아닌 평소에라도 받으면 엄청 기뻐할 것이다.


3.시계

시계는 예전처럼 시간을 보는 단순한 도구가 아닌 패션 아리템이 되었다. 여자친구에게 선물로 해주면 꼭 기뻐할 것이다.


4.공연이나 음악회 티켓

크리스마스에 사랑하는 연인과 함게 즐긴다면 스트레스를 풀기도 하고 한 해를 잘 마무리 하는 시간을 갖을 수도 있을 것이다.



5.목도리

겨울에는 겨울이니 만큼 겨울 의류나 목도리 등 따뜻한 선물을 하는 것이 최고다.


원문 출처:신화사/인터넷 종합

 [신화망 베이징 12월 12일]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10.12 22:25


나렌드라 모디 Narendra Modi, Prime Minister of INDIA

AFP, Biju Boro


머리와 수염이 희다고 패션을 모른다고 천대하지 말라. 타임지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에 오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패션을 중요시하는 스타일리스트다. 인도 전통 복장을 한 그의 모습은 비슷비슷한 슈트를 입은 여러 정상들과 함께 찍은 단체 사진 가운데 단연 눈에 띈다. 그렇다면 그가 입은 전통의상 도티와 꾸르따 삐자마의 가격은 얼마일까? 어떤 것은 한 벌 가격이 64만3천달러라고 한다.


2 박근혜 Park Geun-Hye, President of S.Korea

Sputnik Sergei Guneev


한국의 최초 여성 대통령인 박근혜 대통령이 빼어난 한복 자태도 빼놓을 수 없다. 한복전도사를 자처한 박 대통령은 외국 국빈 방문을 비롯한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한국의 전통 의복인 한복을 입고 출연해 외국인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국 민족의 혼과 미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한복을 통해 박 대통령은 세계 각국에 한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있다. 외국 정상들과 귀빈들이 박 대통령이 한복을 입은 모습을 보고 '뷰티풀(beautiful)', '고져스(gorgeous)'를 연발하며 감탄을 자아냈다는 이야기는 익히 알려져 있다.


3 요르단 왕비 라니아 Queen Rania of Jordan

Flickr, World Bank

요르단 왕비 라니아는 세계에서 가장 우아한 왕비로 꼽힌 전력이 있다. 그녀는 패션 아이콘이라 불린다. 중동의 다이애나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4명의 자녀를 둔 어머니이지만 빼어난 몸매와 뚜렷한 이목구비,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는 미소가 특히 매력적이다. 패션감각은 물론 유창한 영어 실력을 겸비한 그녀는 쿠웨이트 태생이다. 그녀는 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예를들면 요르단의 실업률 해소와 여성의 사회활동 촉진, 빈민 구제 등을 위한 활동을 해왔다. 특히 2008년 유튜브에 개인채널을 개설하고 여성 인권 등의 문제에 대해 거론하는 등 아랍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4 테리사 메이 Theresa Mary May, Prime Minister of UK 

Reuters, Peter Nicholls

신임 영국 총리 테리사 메이. 총리직에 취임한 이후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만났을 때 그는 호피구두를 신었다. 당시 메르켈 총리는 검은 단화를 신고 있었는데 당시 레드카펫을 밟고 있는 두 여성 정치인의 패션 센스는 달라도 너무 달랐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폐션 감각은 유명하다. 그녀에 따라붙는 수식어 중 하나는 '페셔니스트'. 그녀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무인도에 간다면 무엇을 챙겨가겠느냐'는 질문에 '패션잡지 보그 평생 구독권!'이라고 답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 영국 국빈 방문길에서 그녀는 사이하이(thigh-high)를 신었다. 시간이 나면 당시 서로가 신은 신발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5 아론 쇼크 Aaron Schock, American politician

J. Scott Applewhite

가장 젊은 나이에 미 연방 하원에 입성한 아론쇼크 의원. 1981년 3월 생인 그는 2009년 일리노이 주 초선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남성잡지인 맨즈 헬스 (Men's Health)는 남성미를 물씬 뽐내는 복근을 뽑내는, 웃통을 드러낸 그의 사진을 잡지 커버에 게재했다. 운동광으로도 유명한 그도 스타일리스트로 특히 분홍색 셔츠를 즐겨입는다.

 

6 아웅산 수치 Aung San Suu Kyi, Burmese statesperson, politician

lickr, European Parliamen

미안먀 독재정부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펼치고 있는 현 미얀마 외무부 장관이자 하원 의원인 아웅산수치 여사. 그녀는 미얀마 민주화의 상징이다. 15년 간 가택연금 생활을 해왔고 석방 이후에는 2012년 미얀마 보궐선거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오랫동안 가택연금 생활을 했음에도 그녀는 자신의 패션 감각을 잊지 않았다. 특히 아웅산수치 여사는 2013년 한국을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을 만났다.(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당선인 신분이었다) 두 여성 지도자들의 패션은 화재가 됐다. 아웅산수치 여사는 채도가 높은 분홍색 전통의상과 하늘색 숄을 착용했고 박근혜 대통령은 오렌지 색상의 차이나갈라 자켓을 입은 화사한 모습이었다. 마치 연출이라도 하듯 잘 어울린 색감의 조화는 두 여성 지도자의 지혜와 연륜을 느끼게 했다.


7 니콜라 사르코지  Nicolas Sarkozy is a French former President

Reuters, Philippe Wojazer

제23대 프랑스 대통령을 역임한 니콜라 사르코지. 그의 슈트 차림에 한번 더 눈길을 보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작년 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의 이복동생 올리비에 사르코지는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 메리 케이트 올슨과 결혼했다. 또 모른다. 그의 코디는 제수씨의 센스였을지도...


8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Cristina Elisabet Fernández, Argentine lawyer and politician.

Sputnik, Evgeny Biatov

아르헨티나 정치인이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부인으로 시원과 상원의원을 거쳐 2007년 아르헨티나 여성대통령이 됐고 2011년 재임했다. 2008년 경제전문지 포프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여성 100인 중 13위에 선정됐다. 그녀는 특히 명품 패션에 큰 관심을 보였는데 그녀의 액서서리는 기자들에 늘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패션쇼를 치를 만큼 많은 의상과 구두를 갖고 있는 등 여성으로서 자신을 꾸미는데도 일가견이 있는 정치인이다.


9 저스틴 트뤼도 Justin Pierre James Trudeau,Prime Minister of Canada

Reuters, Chris Wattie

헐리우드 영화배우 못지 않은 잘생긴 외모를 가진 캐나다 총리 저스틴 트뤼도. 이 훈남은 정치인이 되지 않았다면 연예인이 됐을 것 같다. 서방 언론 기사 첫 페이지에서 자주 그의 이름이 올라온다. 그의 기사가 보이지 않는 날이 없을정도로 그에 대한 언론의 관심은 사랑에 가깝다. 그러면서도 정치 스캔들에도 휘말리지 않는다. 꼽슬머리와 훈훈한 미소... 그를 싫어하는 여성이 있을까?


10 엔리케 페나 니에토 Enrique Pena Nieto, President of Mexico

AP, Andres Kudacki

그를 바라보며 대통령이라는 직함을 떠올리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하지만 1966년 출생한 엔리케 페나 니에토는 현 멕시코 대통령이다. 가장 세련된 외모를 가진 남성 대통령이라고 할까? 머릿기름을 발라 빗어넘긴, 일명 '올백머리'가 참 잘어울리는 정치인.

source sputniknews

edited by kcontents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10.02 16:02




  한국 여배우 이영애가 모 패션지를 위해 화보를 촬영했다. 

사진속 이영애는 우아하고 매혹적인 매력을 한껏 자랑했다. 

원문 출처: CRI






출처: 신화망 | 2016-10-02 11:27:36 | 편집: 리상화

edited by kcontents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09.25 14:19

 



  최근 충칭(重慶)시 펑수이(彭水) 토가족묘족(土家族苗族)자치현에 위치한 ‘묘족 민요의 고장’, 안쯔(鞍子) 먀오자이(苗寨, 묘족 촌락)에서 10여 명의 신랑신부가 지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특색 있는 ‘묘족 합동결혼식’을 올렸다.

   

곡가(哭嫁), 신부 맞이, 맞절 등 원형 그대로의 묘족 전통 혼례 절차가 하나씩 펼쳐졌고, 묘족 신랑신부들은 현장 관중들의 진심 어린 축복 속에 결혼을 약속했다.

원문 출처: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09.22 22:18




   9월 20일 안젤리나 졸리가 브래드 피트와 이혼서류를 접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커플을 이상적인 한쌍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팬들이 충격에 빠졌다. 정말 이런 불행이 많은 스타 커플들을 위협할까? 절대 아니다! 스푸트니크가 사랑은 살아있고 사랑을 믿어야한다는 것을 증명해보겠다. 여러분이 보기에 어떤 스타 커플이 가장 단단하면서 '브랜젤리나'의 운명을 거듭하지 않을 것 같은가?

sputniknews


View 14 Couples more

http://kr.sputniknews.com/society/20160922/1779580.html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09.02 00:28


관중들의 공연 내내 박수와 응원소리로 열기 속


   30일 저녁 제5회 전국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 길림성 연변가무단의 출품작인 대형 무극 "아리랑꽃"이 베이징민족극장에서 향기를 피어올렸다. 900여석의 관람석을 꽉 채운 베이징민족극장은 공연 내내 관중들의 박수소리와 응원소리로 열기를 더했다.


서막 "향기속으로"- 천지 한복판에 아리랑꽃이 피어오르고 주인공 순희 화려하게 등장


무극 "아리랑꽃"은 중국 조선족 예술인을 원형으로 무용가 순희의 파란만장한 삶과 그가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고 우수한 예술인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다채로운 무용형식과 현대적인 조명예술, 현대음악을 아우른 화려한 그림으로 펼치고 있다.


"아리랑꽃"은 꽃의 고유한 속성인 향기에 입각해 서막 "향기속으로", 1막 "파란 향기", 2막 "빨간 향기", 3막 "하얀 향기", 4막 "노란 향기", 종막 "천년의 향기" 등 총 6개 부분으로 나뉜다. "아리랑꽃"은 입체감을 살리는 현대적이고 몽환적인 조명, 전통악기와 관현악을 결부한 음악과 판소리를 결부했으며 또한 전통적 민족무용인 손북춤, 살풀이춤과 무형문화재인 상모춤, 칼춤, 탈춤, 장고춤, 상모춤, 아박춤 등을 과감히 결부해 무용표현에서 창신을 시도했다.


우렁찬 장고와 춤바다가 펼쳐지는 가운데 공연은 막을 내렸고 장내에는 긴 여운이 감돌아 관중들의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배우 한미화는 평소의 실력을 비교적 잘 발휘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전국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에 세번째로 참석한다고 하면서 노주인공 역을 맡은 이번 공연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아리랑꽃"의 김희 총감독은 공연을 위해 스텝들이 최선을 다했고 최종 효과도 비교적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주인공 무용수가 부상으로 최상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가 섞여있었다. 그는 앞으로 부족한 점을 좀 더 보완해 이번 공연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공연장을 찾은 관중 홍씨는 "수도에서 기대이상으로 되는 일류의 공연을 보게 되어 매우 기뻤다"고 하면서 특히 "주인공이 꿈속에서 학을 만나는 장면을 환상적인 조명예술로 표현해 인상 깊었다"고 했다. 전직 무용수인 양씨는 "문화적 함의가 있는 공연을 보게 되어 매우 놀라웠다"고 하면서 "무용예술이 상업화로 나아가는 요즘 순수함을 추구하는 이런 공연을 보게 되어 감동이었다"고 전했다.


무극 "아리랑꽃"은 현재 최우수 인기작품 인터넷투표에서 60만여표의 높은 지지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31일 저녁, 무극 "아리랑꽃"은 소수민족문예공연대회 심사위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베이징민족극장에서 제2회 공연을 하게 된다.


출처: 중국국제방송국 | 2016-09-01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08.04 19:13

러시아 올림픽국가대표팀, 모스크바 붉은광장


'세계 청소년의 날' 기념 셀카, 크라쿠프



이슬람 극단주의 살인현장 구경꾼들, 인도 다카


IS와 전투 중 새 정부에 충성하는 리비아 정부군, 시르테


브라질 거리 예술가 에두아르도 코브라 낙서, 리우데자네이루


미국 '테러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 워싱턴


'알파 퓨처 2016' 전자음악, 현대기술축제 참가자, 니즈니 노브고로드


'댓 걸(That Girl)' – 폴라 마카티 미국 화가 조각상, 스페인 빌바오 미술관 전시회


엘레나 이신바예바 올림픽 2관왕과 푸틴의 만남. 크레믈린


리스본 항구에 정박한 선박 투영. 포르투갈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
people2016.07.19 15:52



캐나다 앨버타에 사는 한 젊은 부부는 지난 5월 제왕절개 수술로 일란성 네쌍둥이 자매를 얻었다. 자연임신으로 일란성 네쌍둥이를 얻을 확률은 1,500만 분의 1이라고 한다. 2개월 된 네쌍둥이 자매가 잠들어 있는 모습이 너무나 귀엽다.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Cassandra Jones는 네쌍둥이를 촬영해 보기는 처음이며 네쌍둥이는 촬영 내내 아주 조용하고 움직임이 없었다고 말했다. 네쌍둥이의 사진은 아주 따뜻하고 일렬로 누워 있는 모습이 아기천사처럼 사랑스럽고 귀엽다.

   

네쌍둥이의 엄마 배타니 웹(Bethani Webb, 22세)과 아빠 팀 웹(Tim Webb, 23세)은 결혼 3개월 차에 임신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들은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를 통해 네쌍둥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깜짝 놀랐다. 전문가는 자연임신을 통해 네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1,500만 분의 1이고 자연임신으로 이란성 네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72.9만 분의 1이라고 설명했다.

   

네쌍둥이의 이름은 Abigail, Emily, Grace, McKayla이고 출생 당시의 몸무게는 약 1.35kg~1.8kg이었다. 네쌍둥이는 일반 아이들보다 일찍 세상 밖으로 나왔지만 병도 없고 현재 아주 건강한 상태이다.

   

아이들은 하루에 48개의 기저귀를 사용할 것이고 이후 육아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겠지만 이 젊은 부부는 이미 마음의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출처: 인민망한국어판 | 2016-07-19 14:04:54 | 편집: 박금화


http://www.today.com/parents/all-girls-identical-quadruplets-surprise-delight-newlyweds-t96136









kcontent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engi-